내 개인적인 노션 베어 원노트 에버노트 사이에서의 방황기! 그냥 모르겠으면 기본메모장이나 쓰자

노션 베어 원노트 에버노트 대안은 많다. 사실 그냥 아이폰이나 윈도우의 기본 메모장 어플을 사용하는 것도 생각보단 나쁘진 않다. 자신이 일반적인 사용자라면 말이다.

야심차게 노트어플 이것저것 도전해보았자 결국 나중에 쓰게 되는 건 그냥 익숙한 메모장인 경우가 상당히 많으니까.

그럼에도 불구하고 한번 알아보자면, 날도 더운데 또 쓸데없는 짓을 하는거 아닌가 하지만, 일단 베어는 무료다. 단점은 iOS 나 OSX 등 애플 운영체제들에서만 사용할 수 있다. 그래서 나는 일단 이건 못쓴다.

노션은 유료다. 그렇다 나는 이것도 못쓴다. 에버노트는 가장 좋다. 익숙하기도 하고, 웹클리퍼도 독보적이다. 이미지 문자 분리가 모바일 웹클리퍼로도 잘 되니까. 하지만 월 업로드 용량이 60메가밖에 안된다. 노션 무료계정의 경우는 5메가니까 그것보단 훨씬 낫지만…. 움짤 같은거 잘못 저장하면 그냥 한달 용량 다 채워서 나름대로 만족스럽진 않다.

원노트. 업로드 용량 무제한이다. 역시나 대인배기업 마소답다. 다만 웹클리퍼가 대부분의 경우 그냥 이미지 캡쳐 방식으로만 제공된다. 그나마 데스크탑에서는 기사만 클리핑할 경우는 텍스트랑 이미지랑 분리되긴 하는데, 그마저도 움짤은 제대로 저장이 안되고, 모바일에서는 얄짤 없이 그냥 무조건 화면스크린샷으로 클리핑을 한다. 사실 클리퍼라고 부르기도 민망할 정도.

상당히 고민이 깊어진다. 주객이 전도된 것 같기도 하다. 노트 같은 걸 시간절약하면서 쓰고 정리하기 위해서 노트어플을 알아보는데 오히려 노트 쓸 시간에 어플 비교나 하고 앉아있으니까.

이쯤되면 그냥 윈도우 기본 메모장이나 아이폰 기본 메모장을 아무 걱정 없이 쓰는 사람들이 승리자가 아닐까 생각되는 정도.

이외에도 구글킵이라든지, 심플노트, 드롭박스페이퍼, 아톰 등 상당히 많다. 찾아보면 한 열댓개는 나오지 않을까 싶은데, 그냥 원노트라 불편하더라도 정착하기로 했다.

이제 이런 고민은 접어두고 그간 쌓인 노트나 정리를 좀 해봐야겠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