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버노트 탈출 위한 작업중

에버노트를 탈출하는 이유는 사실 단 한가지이다. 무료계정의 월업로드용량 제한. 게다가 유료계정도 업로드 제한을 한다는 것을 보고 좀 학을 떼기도 했다.

라이트하게 쓰는 유저는 상관 없지만, 아니 사실 라이트유저라도 갑자기 웹클리핑을 좀 자주 이용하게 되는 때가 있을 수 있는데, 그 때 한달 업로드 용량 제한에 걸리기가 쉽다.

한달에 60메가였나 그렇다. 2019년 8월 2일 현재 에버노트 FAQ 페이지에는 아래처럼 명시가 되어 있다.

월 업로드 허용량60MB1GB10GB20GB + 사용자 당 2GB (모든 비즈니스 사용자가 공유) 6

각각 차례대로 아래 순서에 따라 계정용량이 제한된다.

베이직플러스*프리미엄비즈니스

즉 무료유저는 한달에 업로드는 60메가만 이용할 수 있다. 텍스트는 상관 없지만, 예를 들어 1메가짜리 사진이라면 한달에 60개만 에버노트로 동기화할 수 있다는 것.

그래서 그런 제한이 없는 원노트로 이동을 준비중이다. 현재는 원노트도 웹클리퍼가 생겼고, 또 마이크로소프트의 요즘 행보를 보면 에버노트처럼 갑자기 유료모델을 도입하거나 강화한다든지 그런 뒤통수도 치지 않을것 같고.

최근에 트위치에 대항해서 마소의 스트리밍 플랫폼인 믹스가 뜨고 있는 것 같은데, 사실 트위치가 문제가 엄청나게 많기 때문에(아프리카보다 더하면 더했지 절대 못하지 않음, 아니 오히려 나는 트위치가 더 큰 문제라고 본다. 더구나 트위치코리아가 하는 짓을 보면 불법집단이라고까지 생각될 정도.) 음….

아무튼 요즘 마소의 행보는 그럭저럭 마음에 든다. 그래서 더욱 원노트로 갈아타려는 중. 그나마 아직 에버노트에 데이터가 무지막지하게 쌓여있진 않으니까.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